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푸른 물결 속에서 힘차게 퍼져나가는 인천 체육의 힘

주짓수

종목소개

주짓수(Ju-Jitsu)는 유술(柔術) 또는 주주쓰(じゅうじゅつ)로 불리며, 일본 유도의 원형인 고류(古流) 유술을 바탕으로 한다. 현재의 주짓수는 일본 메이지 시대에 브라질을 거쳐 전 세계로 퍼져 나가 스포츠 종목으로 발전한 브라질리언 주짓수, 또는 그레이시(Gracie) 주짓수를 말한다. 일본인 마에다 미츠요에 의해 브라질의 그레이시 가문에 보급되어 서서 하는 기술인 메치기, 던지기보다 누워서 하는 기술(Ne-Waza(ground technique))인 굳히기와 조르기가 강조돼 발전된 무술이 브라질리언 주짓수다. 이 브라질리언 주짓수를 줄여서 보통 주짓수라고 부른다. 브라질리언 주짓수를 대표하는 국제조직이 국제브라질유술연맹(IBJJF, International Brazilian Jiu-jitsu Federation)이다. 유럽으로 퍼져나간 것이 현재의 국제주짓수연맹(JJIF)으로 대별되는 유러피안 주짓수다.

 

경기는 가로 8m × 세로 8m의 매트 위에서 진행되는데 띠와 연령에 따라 경기 시간은 2분부터 10분까지 다양하다. 마운트, 백 그랩 등 기술에 따라 점수를 매긴다. 주짓수 관련 국제단체로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의 승인을 받은 유일한 단체다. 월드게임(World Games)에서는 1997년 대회부터 정식종목으로 포함됐다.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

회장
결격단체
사무국장
주소
-
전화번호
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