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푸른 물결 속에서 힘차게 퍼져나가는 인천 체육의 힘

아이스하키

종목소개

[경기소개]

아이스하키의 유래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주장이 있는데 어떤 전문가는 1853년 캐나다의 도시인 킹스턴과 핼리펙스에 주둔하고 있던 영국 군인들이 아이스하키를 생각해 냈다고 하며, 또 일부에서는 몬트리올에 있는 맥길 대학의 학생들이 처음으로 아이스하키를 했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아이스하키의 기원에 관한 주장이 엇갈려 있어도 아이스하키의 역사를 연구하는 사람들은 몬트리얼에 살고 있던 R.F.스미스가 1870년대 말에 처음으로 아이스하키의 룰을 만들었다는데 의견을 함께하고 있다. 

1879년 결빙된 강에서 편을 갈라 경기를 한 것이 최초였다고 하며 마침내는 캐나다의 국기로까지 비약적으로 발전하였고 근대 아이스하키는 당연히 캐나다를 중심으로 발전하였다. 이 경기가 유럽에 소개되자 곧 호응하는 나라들이 늘어났고 여러 나라에서 국제단체를 조직하자는 의견이 있어 1908년 5월 파리에서 가진 제 1회 회합에서 국제아이스하키연맹이 결성되었다. 

이후1910년에는 유럽선수권대회를 1920년에는 세계선수권대회를 창설 국제 대회를 개최하기 시작하였으며 1924년에 개최된 제 1회 동계올림픽대회에서는 아이스하키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다. 이와 함께 인조 링크가 도처에 만들어 졌고 세계적으로 급격히 보급되면서 인기 있는 동계 스포츠종목으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현재 50여 개국이 국제 연맹에 가입하고 있다. 세계의 아이스하키는 북미지역과 유럽지역, 아시아지역으로 크게 나누어 볼 수 있는데 북미아이스하키는 캐나다, 미국이 대표되고 유럽 아이스하키는 스웨덴, 핀란드, 스위스, 오스트리아, 러시아, 체코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아시아 아이스하키는 한국, 일본, 중국, 북한, 카자흐스탄 등이 주도하고 있다.

[경기방법]

각 팀 6명(포워드 3명, 디펜스 2명, 골키퍼 1명)으로 편성된 선수들이 출장하고, 센터라인 중앙에서 양팀의 센터가 마주선 가운데 심판이 떨어뜨려주는 퍽을 스틱으로 서로 빼앗는 페이스오프(face off)를 하는 것으로써 경기가 시작되며, 골에 퍽을 때려 넣음으로써 득점(1점)이 된다. 

따라서 득점수가 많은 쪽이 승리팀이 된다. 중앙에서의 페이스오프는 각 피리어드가 시작될 때와 득점발생후에만 실시한다.

회장
김충회
사무국장
김동현
주소
-
전화번호
-
팩스
816-0395